배너 닫기
뉴스등록
RSS
맨위로

익산 홍보대사 박현경 선수 ‘매치 퀸’ 등극‥통산 우승 5번째

KLPGA 두산 매치플레이 ‘우승’‥17, 18번 홀 연속 버디로 극적인 역전승

등록일 2024년05월20일 10시07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사진 KLPGA]
 

익산시 홍보대사인 박현경(24)선수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두산 매치플레이에서 우승했다. 통산 5번째 우승이다.

 

이번 대회 우승으로 상금 2억2500만원을 챙긴 박현경 선수는 상금랭킹 1위(4억8523만원)와 함께 대상포인트(204점) 1위에도 올랐다.

 

박현경 선수는 19일 강원 춘천시 라데나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두산 매치플레이 결승에서 이예원(21)과 18홀 승부 끝에 1홀 차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해 10월 SK네트웍스·서울경제 레이디스 클래식 이후 6개월여 만에 트로피를 들어 올리며 통산 5승째를 챙겼다.

 

지난해 이 대회 결승에서 성유진 선수에게 져 준우승했던 아쉬움을 이겨내고 마침내 ‘매치 퀸’에 올랐다.

 

이날 박현경 선수는 2022년 준우승자 이예원 선수와 결승 맞대결을 벌였다. 박현경은 5번홀까지 버디 3개로 3홀 차로 앞서며 기선을 잡았다. 후반 들어 이예원이 페이스를 끌어올리면서 16번홀까지 1홀 차 리드를 잡았지만 박현경이 17번홀(파4) 버디를 기록하면서 두 선수는 동점으로 마지막 18번홀(파5)에 나섰다. 이예원이 18번홀에서 3.1m 버디 퍼트를 놓친 반면 박현경은 1.7m 버디 퍼트를 홀 안에 넣으면서 정상에 올랐다.

 

[사진 KLPGA]
 

박현경은 기나긴 승부를 마감한 뒤 캐디로 호흡을 맞춘 아버지 박세수씨를 껴안고 눈물을 흘렸다.

 

박현경 선수는 “18번 홀 버디 퍼트가 홀로 들어가는 순간 아무런 생각이 나지 않았다. 눈물이 날 정도로 힘든 하루였다. 마지막에는 수전증이 오는 줄 알았다”면서 “다행히 침착하게 마무리를 잘해서 기쁘다. 무엇보다도 영원한 스승이신 아버지에게 좋은 선물을 드려 뿌듯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2년 연속 매치플레이 대회 결승에 가게 된 것은 하늘이 주신 기회라고 생각한다. 이제는 매치플레이 강자라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박현경 선수는 이번 우승으로 이날 앞서 열린 이소영과의 준결승을 비롯해 이번 대회 7경기에서 모두 승리하며 매치플레이 통산 승률을 81.82%(18승 1무 3패)로 높였다.

 

통산 5승 중 3승을 5월에 수확한 박현경 선수는 “이번에도 5월에 우승을 해서 너무 기쁘다. 올해 세 가지 목표 중 첫 번째 상반기 우승을 이뤘으니 메이저대회 우승과 대상 수상을 위해 안주하지 않고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편, 박현경 선수는 오는 5월 30일부터 나흘간 열리는 US여자오픈에 출전하기 위해 미국행 비행기에 오른다.

 
[사진 KLPGA]
 
정명열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최신뉴스광장

전체 뉴스종합 10대핫뉴스 오피니언

포토뉴스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 (명)